세상의 구속주께서는 자신의 백성에게 배척을 당하심

오늘의 기억절

“빌라도가 물어 가로되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하니” (마 27:17)

그들이 예수를 심판정으로 고 온 것은 시기심 때문이라는 것을 알고 빌라도는 그 광포한 세력에게 그를 감히 넘겨주려 하지 않았다. 그런 그에게 그를 건질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 공의라고는 조금도 없는 이교의 제도 가운데 국가적인 명절에는 사형 선고를 받았던 한 죄수를 풀어주는 관습이었다, 빌라도가 이 제도를 사용하여 그가 갈망했던 것, 묶여 있고 고소를 받고 있지만, 그가 알기에 그분의 능력은 보통 사람의 능력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인 저 무죄한 한 사람을 구하는 일이 가능할까? 그의 영혼은 치열한 투쟁을 벌이고 있었다. 그는 참되고 무죄하신 그리스도와 악명 놓은 바라바를 나란히 제시할 것이었다. 무죄와 죄택 사이의 대조는 너무 설득력이 있어서 그들이 나사렛 예수를 선택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기뻐하였다. 바라바는 그리스도로 자처했었으며, 많은 사악한 일들을 자행했었다. 사단적인 기만에 빠진 그는 절도와 강도질과 살인으로 그가 얻을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의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두 사람은 두드러 지게 대조되었다. 바라바는 악마적인 수단들을 통하여 놀라운 일들을 행했던 악명 높은 인물이었다. 그는 종교적인 권세와 그리고 다른 형태의 질서를 세울 권한이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 거짓 그리스도는 사단이 하늘에서 주장한 것과 같이 모든 것들을 다스릴 권세를 주장하였다. 겸손하신 그리스도께서는 만물의 소유자이셨다. 그분에게는 어두움 이라는 것은 조금도 없었다. … 바라바와 그리스도는 나란히 섰고, 온 하늘 우주는 그들을 바라보았다, 백성들은 두 사람을 바라보았다. 며칠 전 그리스도께서 행하셨던 놀라운 일들을 큰 소리로 선포했던 사람들의 음성은 어디로 갔는가?… 그리스도께서 나귀를 타고 예루살렘으로 들어오실 때에 변덕스러운 군중들은 거룩한 노래로 찬양과 호산나를 외치고 싶은 하늘이 보낸 충동의 열정으로 고취됐었다. 이제 선택이 그들에게 주어졌다. 빌라도는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 거기에서 온 세상의 매우 중요한 외침이 하늘로 올라갔다. 온 하늘은 모든 사람들이 그들 자신의 선택에서 나온 열정과 열광으로 발한 듯이 보이는 그 외침을 들었다. 그들은 “이 사람이 아니라 바라바라.” … 세상의 구속주께서는 배척을 당하셨고 죄지은 살인자는 목숨을 건졌다. (원고 112, 1897)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