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가를 지신 분

오늘의 기억절

“저희가 예수를 끌고 갈 때에 시몬이라는 구레네 사람이 시골로서 오는 것을 잡아 그에게 십자가를 지워 예수를 좇게 하더라.” 눅 23:26

바라바를 위하여 마련된 십자가가 나오고 그분의 상하여 피 흘리는 어깨 위에 그것이 놓여 졌을 때 예수께서는 빌라도 법정의 문밖까지도 걸어 나올 수 없을 지경이었다. 그는 그 무거운 짐을 지고 그나마 매를 맞으셔서 출혈이 과도하고, 과로와 심한 고통 때문에 졸도하여 땅에 쓰러지고 말았다. 그가 정신이 깨어났을 때 십자가는 다시 그분의 어깨 위에 놓여 졌고 앞으로 걸어 나가도록 재촉을 받았다. 그는 그 무거운 짐을 진채 몇 걸음 비틀거리며 걸어가다가 생명이 없는 것처럼 땅에 다시 쓰러졌다. 제사장과 관원들은 이 고통 하는 희생자를 동정하는 마음은 추호도 없었지만 그가 그 십자가 형틀을 그 이상 지고 살 수가 없다는 것을 알았다. (원고 127) 구주를 따라 갈바리로 가던 군중들은 그가 나무십자가 하나 지고가지 못한다고 생각하여 그를 욕하고 조롱하였다. … 시골에서 도시로 오고 있던 구레네 사람 시몬이, 군중들이 조롱하고 비웃으며 지나가는 소리를 들었다. …그는 그 장면에 깜짝 놀라서 우뚝 섰고, 그가 그처럼 말과 행동으로 그의 동정심을 나타내자 군병들은 그를 붙들어 그리스도께서는 지기 너무 힘든 그 십자가를 지고 가도록 했다. … 시몬이 갈바리까지 그 나무 십자가를 지고 간 것은 그가 그 십자가를 지기를 자원하였고 자신의 의사와 선택에 의하여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진 것이며 그 짐을 졌던 것을 늘 기쁘게 생각하였다. …그리스도의 입에서 나온 모든 말씀은 그의 영혼에 새겨 졌고 …시몬의 마음은 그것들을 믿었다. (원고 103, 1897) (원고 103, 1897)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