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담이 후손을 가르침

오늘의 기억절

“그(아담)가 구백 사심 세를 향수하고 죽었더라.” 창 5:5

아담의 생애는 슬픔과 비천의 생애요 계속 회개하는 생애였다. 그가 자녀들과 손자들에게 여호와를 경외하도록 가르칠 때에 그는 그의 후손에게 그처럼 비참한 결과를 가져오게 한 죄에 대하여 신랄한 책망을 받았다. 아담은 아름다운 에덴을 떠날 때에 그가 죽게 되리라는 생각은 그를 공포로 떨게 하였다. 그는 죽음을 가장 무서운 재난으로 보았으며 그는 그의 최초의 큰 범죄에 대하여 자기 자신을 신랄하게 책망하였다. 그는 허락의 구주의 희생을 통하여 하나님께 용서를 간구하였다. 그는 낙원에서 범한 그의 범죄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를 깊이 느꼈다. 그는 마침내 하나님으로 하여금 홍수로 지상의 거민을 멸하게 할 보편화 된 부패를 목격하였다. 아담은 지는 낙엽과 시드는 꽃이 빨리 썩는 표징을 목격하였을 때에 그는 지금 사람들이 죽은 사람을 보고 슬퍼하는 것보다 더 깊이 슬퍼하였다. 시드는 꽃은 그것이 작고 연약함으로 슬픔의 큰 원인은 되지 않았으나 늠름한 큰 나무들이 잎사귀를 떨어뜨려 썩게 될 때에 이것은 하나님께서 특별히 인류의 이익을 위하여 조하신 아름다운 자연이 그의 앞에서 사멸되는 것을 나타내었다. 아담은 자자손손 구대까지 그의 에덴의 완전한 본향, 자신의 타락과 그 무서운 결과를 설명하였다. 그는 그들에게 죄는 어떠한 형태로 존재하든지 벌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선언하였다. 그는 그들에게 하나님을 순종하라고 호소하였다. 아담은 하나님께서 그에게 계시하신 바를 주의 깊이 간직하여 그의 자자손손에게 구두로 전달하여 하나님께 대한 지식을 보존하였다. (영문시조 1879. 2. 6.)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