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왕을 볼 것임

오늘의 기억절

“너의 눈은 그 영광중의 왕을 보며 광활한 땅을 목도하겠고” (사 33:17)

만일 우리가 그 영광중의 왕을 보기를 원한다면 우리는 이 세상에서 훌륭하게 행동해야 한다. 우리는 어린 아이와 같은 상태를 벗어버려야 한다. 화가 날 때는 침묵하도록 하자. 침묵이 웅변이 되는 때가 있다.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고 불릴 수 있도록 인내와 친절과 관용을 나타내야 한다. 우리는 하나님을 신뢰하고 믿고 의지해야 한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발자취를 따라야 한다. 그분께서는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눅 9:23)고 말씀하신다. 침묵해야 할 때 침묵하는 일은 무거운 십자가가 될 수도 있다. 그것이 고통스러운 훈련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침묵은 폭풍우처럼 노한 말을 퍼부어 대는 것보다 악을 이기는데 훨씬 더 큰일을 한다는 사실을 나는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우리가 하늘 궁정에서 한 자리를 얻으려면 이 세상에서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을 배워야 한다. 우리는 그리스도께서 가르쳐 주기를 원하시는 교훈들을 배워 하늘 궁정의 더욱 높은 학교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를 갖추어야 하는데, 구주께서는 그곳에서 우리를 생명 강가로 인도하시고, 우리가 세상에서 이해할 수 없었던 많은 것들을 설명해 주실 것이다.…우리는 거기서 이 세상에서 결코 보지 못한 하나님의 영광을 보게 될 것이다. 우리는 주님을 알고자 계속해서 떠라가지 않기 때문에 지금은 그 영광을 희미하게 깨달을 뿐이다. (IHP 365) 우리가 지상의 학교에서 배운 모든 의로운 원칙과 진리는 하늘학교에서 우리를 향상시킬 것이다. 그리스도께서 이 지상에서 봉사의 생애를 사시는 동안 당신의 제자들과 함께 행하시고 말씀하신 것처럼, 주님께서는 우리들을 생명강가로 인도하시며 죄로 말미암아 상처를 입은 인간적인 두뇌의 제한성 때문에 신비 속에 숨겨졌던 진리들을 나타내 보이심으로 하늘 학교에서도 우리들을 가르치실 것이다. 하늘 학교에서 우리는 한 발자국씩 최고의 지식수준에 도달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우리는 거기서 하늘 임금의 자녀들로서 왕족들과 더불어 항상 거하게 될 것이며 아름다운 왕을 보며 그분의 비할 데 없는 아름다움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부모 208~209)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