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세와 내세의 유익

오늘의 기억절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히 12: 2

우리는 어려운 때에 우리에게 호의를 베푼 사람들에게 감사하는 생각을 항상 가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가 친구들의 친절과 이타심에 대하여 갖게 되는 그와 같은 생각일지라도 자비하신 우리 하늘 아버지의 사랑과 동정에 부응해야 한다. 가장 가깝고 소중한 친척과 친구들로 말미암은 우정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에 의하여 훨씬 더 드러난다. 그러므로 전자는 후자와 비교해 볼 때 드러낼 만한 것이 아무것도 없다. 우리가 마음 가운데 우리를 위해 어떤 일을 했거나 또한 고생을 당한 사람들에 대하여 가장 따뜻한 애정을 나타내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나로 하여금 그대를 십자가로 이끌어 그대에게 그대를 대신하여 죽으신 하나님의 아들을 보여 주도록 하라.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광경이 감사하고자 하는 모든 생각을 일깨우지 않겠는가? 그것은 우리를 위해서 이루신 큰 희생에 대한 생각을 무감각하게 만드는 냉담과 무관심을 쓸어버리지 않겠는가? … 영혼의 원수인 사단은 책략과 흉계로써 끊임없이 활동하고 있다. 그리하여 우리에게 최상의 유익이 되는 생각을 빼앗아버리며 소멸시킨다. 우리는 인생의 온갖 사소한 문제에 있어서는 마법의 마술에 얽매인 것처럼 애정을 막아버린다. … 궁핍을 감내하면서 다소간의 희생을 무릅쓰고라도 미래에 유익을 약속해 주는 진로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들은 미래를 생각함으로 현재의 안락을 포기한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순종에 대한 보상으로써 영원한 생명을 제시하신다. 그러므로 만일 미래의 유익을 위하여 세속적인 소유와 같은 하찮은 것들을 희생한다면 얼마나 더 많은 안락과 즐거움을 누리겠는가! 미래의 불멸의 생명에 대한 비할 데 없는 부요와 영광을 위하여 현실의 세속적인 유익을 희생한다면 … 세속적인 유혹의 마술이 하나님께 드려야 할 애정을 뺏어가지 못하게 하며 영원한 유익에 대하여 마음이 무감각하게 되지 않도록 하라 보이지 않는 사물을 바라보고 심령 가운데 예수님을 모시도록 하라. 온 마음을 다해 그분을 사랑하라(서신 15. 1871).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