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소유권을 인정함

오늘의 기억절

“주의 입의 법이 내게는 천천 금은보다 승하니이다”(시 119:72)

“주의 입의 법이 내게는 천천 금은보다 승하니 이다”(시 119:72). 시편 기자의 이 말씀은 종교적인 견지에서가 아니라 할지라도 역시 진실한 말이다. 이 말씀은 절대적인 진리를 말한 것으로 실업계에서도 인정함을 받는 진리이다. 사업을 하는 데 있어서 견실함과 참된 성공의 기초는 하나님의 소유권을 인정하는 데 있다. 만물의 창조자께서는 본래의 소유주이시었다.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은 다 하나님께 위탁받은 것이요 하나님의 지시대로 써야 할 것이다. 이와 같이 우리의 사업이나 직업은 하나님의 위대하신 계획의 일부요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따라서 그 일에 종사하는 한 그 결과에 대하여서는 하나님께서 친히 책임을 질 것이다. “하나님의 동역자”로서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의 지시에 대한 충실한 순종이다. 그러므로 거기는 염려할 여지가 없다. 근면, 충실, 수고, 검약, 사려 같은 것이 요구된다. 모든 재능은 그 최고의 능력에까지 활동되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 자신의 노력의 성과로 되는 성공에 의존하지 말고 하나님의 약속에 신뢰하여야 할 것이다. 광야의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식물을 주고 기근 가운데서 엘리야를 먹여 기르신 하나님의 말씀이 오늘날도 그와 동일한 능력을 가지셨다. “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하지 말라…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마 6:31-33). “너희의 온전한 십일조를 창고에 들”(말 3:10)이라고 하신 말씀은 하나님의 명령이다. 이것은 무슨 감사하는 마음이나 너그러운 사람에게 하는 호소가 아니다. 이것은 단순한 정직함의 문제이다. 십분의 일은 하나님의 것으로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것을 당신께 돌리라고 명하신다. ‘맡은 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 “ 정직이란 것이 실업 생활에 중대한 원칙이라고 할 것 같으면 하물며 우리들은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의무 모든 일들의 기초가 되어 있는 의무를 인정해야 할 것이 아닌가? (교육, 137-139)

기도력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