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겸손

오늘의 기억절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시려고…이는 아무 육체라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고전 1:27-29)

예수님께서 승천하신 후, 의사들, 법관들, 제사장들, 관원들, 서기관들, 그리고 신학자들은 못 배우고 천한 이들의 지혜와 능력을 보고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 그 현명한 사람들은 비천한 제자들의 성공에 경탄했고, 그들은 나중에 가서야 제자들이 예수님과 같이 지냈고, 그분으로부터 배웠다는 사실에서 자부심을 갖고 있다는 것으로 그 기적과 같은 일들을 이해했다. 그들의 품성과 그들이 가르치는 것의 단순함은 그리스도의 가르침과 품성을 닮아 있었다. 하나님께서 그대를 겸손하게 해주시기를 바라기 전에 그대 스스로 겸손해지는 것이 그대의 할 일이다. 하나님의 손은 때때로 인간들을 겸허하게 만드시기 위하여 무거운 짐을 지우시기도 하시며 당신께서 보시기에 나은 위치로 이끄시려고 무거운 짐을 지우신다. 그러나 하나님 앞에서 날마다 우리 마음을 겸손케 하는 것이 얼마나 좋으랴! 우리는 스스로를 겸손하게 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스스로가 교만해지게 되므로 결국 하나님께서 우리를 낮추실 것이다. 그대의 생애는 살아 있는 설교다. 책상머리에서 하는 강의보다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는 살아 있는 설교인 것이다. 그대는 그대 안에 있는 무아적인 심령과 자아 부정의 인자함과 순결한 헌신을 가꾸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런 것들은 그대가, 다른 이들이 살아가면서 실천하는 것을 보고 싶어 하는 것들이다. 계속해서 영적 지식을 높이고 더욱더 능률적으로 되기 위해서는 그대는 그대가 걸어가는 길에 놓여 있는 작은 의무에 있어서도 유익한 습관을 계발할 필요가 있다. 그대는 큰일을 하고자 하는 기회들을 기다릴 필요가 없다. 그러나 아주 하찮은 일에 그대 스스로의 성실성을 입증할 최초의 기회를 잡을 필요는 있다. 그리하여 그대는 신뢰의 한 지점에서 다른 지점으로 가는 그대의 길을 걸을 수도 있을 것이다. (4증언, 378-380)

기도력 공유하기